벨로다인 라이다, 야간 보행자 보호를 위한 ADAS 개선 방안 제시
백서 ′야간에 보행자 위한 자동긴급제동 향상하기′ 공개
2020-10-22 온라인기사  /  편집부

벨로다인 라이다(Velodyne Lidar)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대한 독립적 성능 시험을 어두운 야간 시나리오에서도 실시하도록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Improving Pedestrian Automatic Emergency Braking (PAEB) in Dark, Nighttime Conditions’  제하의 백서를 20일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매년 6,000여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인해 사망하며 사망 사고의 절대 다수는 어두운 상황에서 발생한다. 이러한 비극을 막기 위해 대부분의 신형 자동차에는 보행자 위한 자동긴급제동(Pedestrian Automatic Emergency Braking, PAEB) 기능을 장착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표준 또는 옵션으로 탑재하고 있다.
 
PAEB 시스템은 보행자가 자동차의 진로에 있는데 운전자가 긴급한 사고를 피하기 위한 행동을 충분히 취하지 못했을 경우 자동차가 자동으로 제동하게 한다. 하지만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협회(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ssociation, NHTSA)와 미국 자동차협회(American Automobile Association, AAA)가 독립적으로 실시한 시험에 따르면, 카메라와 레이더 기술을 사용하는 현재 시스템은 어두운 상황에서 보행자를 보호하지 못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서는 실제 여건을 반영하기 위해 어두운 야간 여건에서 실시하는 시험을 프로토콜에 포함하도록 PAEB 시험 프로토콜을 확대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새로운 시험에서는 하향 전조등을 사용하고 가로등이 없이 주변 밝기가 1룩스 이하인 상태에서 실시하도록 했다. 

백서는 확대된 시험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보여주기 위해 벨로다인이 실시한 야간 PAEB 시험 결과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시험에서는 현행 카메라와 레이더 기반 기술을 사용하는 고급 PAEB 시스템과 벨로다인의 라이다 센서 및 벨라(Vella™)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벨로다인의 PAEB 시스템을 각각 사용해 평가했다. 야간 여건에서 카메라와 레이더 기반 PAEB 시스템은 다섯 가지 시나리오 모두에서 실패한 반면, 라이다 기반 시스템은 시험한 모든 상황에서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어두운 조건에서 가로등과 자동차 하향등을 사용해 자동차 카메라와 벨로다인의 Velarray 라이더로 생성된 이미지 비교
 

성인 표적 앞에 라이더 기반 PAEB가 50% 중첩되기 전에 정지한 차량(위)과 카메라 및 레이더 기반 PAEB가 성인 표적에 충돌하는 차량(아래) 이미지


야간 테스트에서 Velarray 센서와 Vella ™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벨로다인의 PAEB 시스템은 테스트된 모든 상황에서 충돌을 방지했다.

벨로다인 라이다의 데이비드 히렌(David Heeren) 기술제품 마케팅 담당 수석 부장은 "어두운 야간 여건은 보행자들에게 너무 위험하기 때문에 자동차 평가 기관들은 주변 조도가 1룩스 이하인 상황에서 PAEB 시험을 실시하도록 반드시 시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며 “NHTSA와 AAA가 실시한 야간 성능 시험 결과는 현행 PAEB시스템을 향상시킬 여지가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 벨로다인이 실시한 시험은 우리의 라이다 기반 솔루션의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는 자동차의 기능안전 역량을 강화하고 연간 수천 명의 보행자를 사망에 이르게 하는 시나리오에 대응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Siemens Digital Industries Software Resourc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