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보틱스, 3년간 정부 지원 받아 ... 해외 진출 탄력
‘전략기술형 국제 공동 R&D 사업’ 글로벌 수요 연계형 업체로 선정
2020-12-02 온라인기사  /  편집부

BMW 스타트업 개러지(The BMW Startup Garage)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서울로보틱스(대표 이한빈)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시행하는 ‘전략기술형 국제 공동 R&D 사업’ 글로벌 수요 연계형 업체로 선정됐다.



BMW 스타트업 개러지 프로그램 참여 기업 서울로보틱스가 정부 지원 사업에 선발됐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전략기술형 국제 공동 R&D 사업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기술 조기 확보를 목적으로 필요 분야를 선별하여 지원하는 것으로, 이 중 ‘글로벌 수요 연계형’은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정부 지원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 기업 중 하나인 서울로보틱스는 인공지능 기반 3D 컴퓨터 비전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으로서 향후 3년간 정부 지원을 받으며 BMW 생산공장 내에 스마트 솔루션을 실현하는 인프라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BMW 그룹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BMW 스타트업 개러지는 한국의 기술력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발판이 되어주는 프로그램이다. BMW 그룹은 단순한 재정적 지원이 아닌, 벤처 기업의 완성되지 않은 서비스나 기술이 실제 상품화될 수 있는지 함께 검증하고, 출시된 시제품을 구입하는 방식으로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

BMW 스타트업 개러지는 독일, 중국, 이스라엘, 미국, 한국 등 전세계 5개국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한국의 선진화된 IT 및 통신 기술을 접목해 자동차 제조 기술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BMW 본사에 공급하는 한국 기업 1차 협력업체 수는 총 28곳으로, 수주 금액으로는 2009년부터 2029년까지 총 약 27조 3,000억 원에 이른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Siemens Digital Industries Software Resourc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