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티스, mVision 솔루션 스택 기능 확장
산업, 자동차, 의료 애플리케이션용 최신 이미지 센서 지원
2021-03-04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 bjyun@autoelectronics.co.kr

  • 새로운 이미지 센서 모듈과 이미지신호처리(ISP) 솔루션 제공
  • 래티스 Propel 설계환경과 RISC-V CPU 코프로세싱 지원

저전력 프로그래머블 솔루션 전문기업 래티스 반도체(Lattice Semiconductor)가 자사의 저전력 임베디드 비전 시스템의 최신 버전 ‘래티스 mVision™ 2.0’을 출시했다.

새로운 버전은 산업, 자동차, 의료 및 스마트 컨수머 시스템을 위한 임베디드 비전 애플리케이션의 설계를 더욱 가속화하는 여러 업데이트를 제공한다. 여기에는 산업 및 자동차 시스템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새로운 이미지 센서에 대한 지원과, 에지(Edge)에서의 스마트 비전 애플리케이션을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이미지신호처리(Image Signal Processing, ISP) IP 코어 및 레퍼런스 디자인이 포함된다. 또한 이 스택에는 임베디드 RISC-V 프로세서를 활용하는 비전 시스템 개발을 간소화하기 위한 래티스 Propel™ 설계 환경에 대한 지원도 포함된다.


래티스 mVision 솔루션 스택 2.0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는 전 세계 머신비전 시스템 시장 규모를 2019년 297억 달러로 평가했으며, 2020년부터 2027년까지 연평균 11.3%의 성장률(CAGR)을 기록하며 2027년에 74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래티스 반도체의 산업 부문 마케팅을 담당하는 마크 후프스(Mark Hoopes) 디렉터는 “래티스 솔루션 스택은 포괄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새로운 기술을 손쉽게 채택할 수 있게 해준다. 예컨대, 즉시 사용 가능한 소프트웨어, IP, 하드웨어 데모 및 레퍼런스 디자인 등을 포함하는 이 솔루션 스택을 활용해, 고객은 자신의 현재와 미래의 제품 설계에 임베디드 비전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추가할 수 있다”며 “이번 업데이트는 산업 및 자동차 시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이미지 센서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드래그앤드롭 방식의 Propel 설계환경을 통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설계를 단순화하며, 임베디드 비전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래티스의 대표적 FPGA 디바이스인 CrossLink-NX 기반의 개발 보드와 레퍼런스 디자인을 추가함으로써 mVision의 잠재적 활용 가능성을 더욱 넓혀준다”고 말했다. 

래티스 mVision 솔루션 스택의 주요 업데이트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자동차, 산업 및 의료 임베디드 비전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지원 확장 – 래티스는 산업 및 의료 애플리케이션에서 널리 사용되는 이미지 센서를 지원하는 새로운 개발 보드를 mVision 스택에 추가했다. 지원되는 이미지 센서에는 소니(Sony)의 IMX464와 IMX568, 온세미컨덕터(ON Semiconductor)의 AR0344CS가 포함된다.
  • 래티스 Propel 설계 환경 지원 – Propel은 저전력, 소형 폼 팩터의 래티스 FPGA 상에서 임베디드 프로세서 기반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설계 환경이다. 이 도구는 FPGA 기반 프로세서 시스템의 하드웨어 설계와 해당 프로세서 시스템용 소프트웨어 설계 모두를 생성, 분석, 컴파일 및 디버그하기 위한 완전한 그래픽 및 명령 라인 도구 세트를 포함하고 있다.
  • 새로운 래티스 ISP 레퍼런스 디자인 –래티스의 mVision 솔루션 옵션을 확장함으로써 사용자의 채택을 늘리는 한편, 고객을 위한 래티스의 지속적인 노력을 보여준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Ansys Resourc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