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차세대 전기차 OS 청사진 제시
개방형 API 통해 타사 혁신에 개방키로 결정
2021-07-01 온라인기사  /  한상민 기자 han@autoelectronics.co.kr


볼보자동차(Volvo Cars)가 향후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할 것이라고 30일 스웨덴 고텐버그에서 개최된 '테크 모멘트(Volvo Cars Tech Moment)' 행사를 통해 선언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전용 기술 기반의 볼보 최초 SUV와 차세대 순수전기차 모델은 더 빠르고 유연한 개발환경을 위해 자체 운영체제(OS)인 Volvo Cars.OS에서 구동하게 된다.  

VolvoCars.OS는 볼보 전기차를 위한 포괄적인 시스템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VolvoCars.OS는 자동차와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Android Automotive OS, QNX, AUTOSAR 및 리눅스 등 다양한 OS를 통합해 하나의 일관된 소프트웨어 OS 환경을 구축한다. 

또한, VolvoCars.OS는 앞서 발표된 확장형 차량 API를 비롯한 다양한 API를 통해 개발자가 고객 동의하에 차량 센서 데이터나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같은 차내 기능을 비롯해 차량 데이터 등의 클라우드 기반 기능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이를 통해 개발자는 볼보자동차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 또한, 무선(OTA)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소프트웨어와 기능을 빠르게 배포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는 개별 기능과 시스템을 제어하는 다수의 전자제어장치(ECU)에 의존하는 대신에, 내부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강력한 핵심 컴퓨팅 시스템에서 실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3대의 메인 컴퓨터로 구성되는 핵심 컴퓨팅 시스템은 2022년 공개될 볼보의 신형 전기차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메인 컴퓨터는 각각 비전 처리와 인공지능, 일반 컴퓨팅 및 인포테인먼트를 실행할 때 상호 지원한다. 


볼보는 소프트웨어 자체 개발과 중앙집중식 컴퓨팅으로의 전환을 위해, 핵심 시스템 개발에 협력하고 있는 엔비디아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공동 개발 파트너인 구글 등의 주요 기술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볼보는 VolvoCars.OS를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개방형 API를 통해 타사에 개방하기로 했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