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LiDAR용 75W 고출력 레이저 다이오드 개발
100미터 전후의 장애물 정밀하게 검출 ... 6월부터 샘플 출하 개시
2021-07-15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 bjyun@autoelectronics.co.kr

로옴(ROHM)은 LiDAR용 75W 고출력 레이저 다이오드(제품명 RLD90QZW3)를 개발, 10월부터 월 20만 개 생산체제로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3D ToF 시스템을 사용해 거리 측정 및 공간 인식을 실행하는 LiDAR용으로 개발된 RLD90QZW3은 100미터 전후의 장애물 등을 정밀하게 검출할 수 있어 무인운반차(AGV), 서비스 로봇 등 산업용 뿐 아니라 고기능 로봇 청소기 등에 적합하다. 

로옴은 자체 소자 개발 기술을 적용해 출력이 동등한 레이저 다이오드를 개발했으며 업계 최소의 발광폭 225 µm를 달성했다. 기존 290 µm에 비해 발광폭을 22% 저감함으로써 높은 빔 성능을 실현했다. 또한, 발광 강도의 균일화와 레이저 파장의 낮은 온도 의존성(0.15 nm/℃)으로 인해 온도 변화 시에도 안정적으로 높은 성능을 발휘해, 다양한 환경에서 LiDAR의 장거리 대응과  고정밀도화를 지원한다. 좁은 발광폭과 트레이드 오프 관계인 전력 광 변환 효율도 일반품과 동등한 효율 21%(순방향 전류 24A, 75W 출력 시)를 실현했다.


로옴은 레이저 다이오드의 120W 고출력화와 함께 AEC-Q102 기반의 자동차용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한편, 로옴은 LED를 비롯해 Fabry-Perot 타입 레이저 다이오드 및 VCSEL을 제공하고 있으며, 로봇청소기나 감시 카메라용 ToF 센서 광원 등에 채용되고 있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