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서울모빌리티쇼 오늘 개막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위주로 ... B2C 위주에서 B2B로 확대
2021-11-26 온라인기사  /  한상민 기자_han@autoelectronics.co.kr

2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2021서울모빌리티쇼 개막식이 열렸다.


2021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1)가 26일(금) 오전 개막식을 시작으로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 10홀에서 열흘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2021서울모빌리티쇼에는 완성차 브랜드 및 부품,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 6개국 100개 기업이 참가했다. 오늘 개막식에는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위원장(KAMA 회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이광형 KAIST 총장, 이화영 킨텍스 사장과 완성차 업계 대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지금, 자동차 산업은 큰 변혁기를 맞고 있다. 그 변혁의 방향은 전기동력차, 자율주행차, 다양한 새로운 모빌리티 확산과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 등장”이라고 언급했다.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KAMA 회장)의 개막사

그는 “이러한 모든 변화의 중심엔 기술혁신이 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산업생태계의 기술혁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새로 태어날 것”이라며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위주로, B2C 위주에서 B2B로, 그리고 완성차 중심에서 기술 위주로 변신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서울모빌리티쇼는 B2C 전시회로서의 특성을 살려 세계 최초 1종, 아시아 최초 5종을 포함한 총 24종의 신차가 공개됐다. 또한, 새로운 모빌리티 및 기술 전시회의 특징도 살려 로보틱스, 전장부품,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전기차 충전 플랫폼, 수소연료전지, 수소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의 모빌리티 기술과 제품도 발표됐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축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가 되기 위해 업계와 정부의 비상한 노력이 필요하며, 정부는 우리 자동차 산업이 친환경·디지털 전환의 퍼스트 무버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의 축사

정부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차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 4,000억 원의 R&D를 지원하고, 앞으로 충전시설, 신호·통신, 표준화 등 미래차 관련 인프라와 법, 제도도 꾸준히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모빌리티로 산업이 전환되는 과정에서 산업계, 학계, 정부, 지자체 간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친환경적 교통기술 개발과 관련 인프라 구축은 대한민국이 도약할 큰 기회이며, 멀지 않아 자율주행 모빌리티 차량, 드론, 무인운반체가 일상화되면 스마트폰을 넘어서는 모빌리티 혁명이 밀려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의 축사

그는 “이러한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산업혁신과 산학협력의 모범이 필요하며, 특히 자동차, 모빌리티 산업계와 학계 및 정부와 지자체 간 긴밀한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로, 1995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 단위로 매 홀수 해에 개최되고 있다.


[AEM] Automotive Electronics Magazine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